헤럴드 팝

한류

최지우, 결혼 3년만 사생활 공개한 이유..심각

기사입력 2021. 03. 01 10:20
이미지중앙

최지우 인스타

이미지중앙

최지우가 인스타그램 계정을 개설해 화제다.

최근 최지우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헤럴드POP에 "최지우 씨 본인 계정이 맞다. 밤부터 계정을 공개하셨다"라고 밝혔다. 팬들과 소통하기 위해 사생활이 담긴 인스타그램을 공개한 것으로 보인다.

최지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모든 분들 더 건강하고 근심 없는 한 해가 되길"이라는 첫 게시글을 게재했다.

최지우는 딸과 함께 바깥 풍경을 감상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뒷모습도 사랑스러운 모녀의 일상은 팬들로 하여금 흐뭇한 엄마 미소를 짓게 했다.

해당 게시글을 본 신애라는 "아구 이뽀이뽀♡"라는 댓글을, 양미라는 "꺅♥"이라는 댓글을 남겼다. 특히 최지우는 양미라의 댓글에 "육아동지~~~하이"라고 답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최지우는 최근 카페에서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방부제 미모를 인증했다. 최지우는 편안한 차림으로 수수하면서 내추럴한 매력을 뽐냈고, 꾸미지 않아도 아름다운 그녀의 자태는 천상 연예인의 정석을 보여줬다. 다른 사진에서는 심각한 표정으로 카리스마를 뽐내기도.

이에 네티즌들은 "언니 너무 보고 싶었어요", "영원한 지우히메 행복하소서", "변함없는 미모", "사랑해요"라는 댓글을 남기며 그녀의 SNS 개설을 두 팔 벌려 환영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