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SM CONGRESS' NCT "할리우드 프로젝트 준비 중..첫 오디션은 미국에서 진행"(종합)

기사입력 2021. 06. 29 11:56
이미지중앙

SM 엔터테인먼트



[헤럴드POP=임의정 기자]그룹 NCT가 할리우드 프로젝트를 준비 중이라는 계획을 밝혔다.

29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SM CONGRESS 2021'에는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와 함께 탁영준 대표이사, 이성수 대표이사를 비롯한 다양한 게스트들이 참석했다.

이날 에스파 카리나는 "저희가 아직 신인이라 많이 부족하지만 계속해서 보답하는 에스파가 되도록 노력할테니 많이 지켜봐 주셨으면 한다"고 전했다. 이수만은 " 데뷔한지 200일 넘었다"며 "'블랙맘바' 뮤직비디오가 51일 만에 1억 뷰를 돌파했다. 전 세계 신인 중에 최단 기간 내에 달성한 팀이다"라며 축하했다.

이어 이수만은 "'넥스트 레벨'은 유튜브 공개 32일 만에 1억뷰를 달성했다. 나는 정말 기분이 좋은데 너희들은 어때?"라고 물었다. 이에 카리나는 "저희가 넥스트 레벨로 활동하면서 안무가 중독성이 많다 보니 많은 분들이 따라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1위 후보까지 올랐었는데 믿기지 않았다. 두번째 싱글 발매하는 것 자체가 너무 영광스럽고 아직 실감이 안나는 거 같다"고 답했다.

다음으로 이수만은 NCT 도영, 마크, 쿤과 만나 "NCT라는 이름이 City라는 도시지 않냐. 전 세계의 도시에 NCT가 다 있길 바라는 뜻으로 쓴 거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도영은 "팬분들이 기다리는 활동을 준비 중이다. 시즈니들을 위한 종합선물세트 NCT 2020을 잇는 NCT 2021 활동이 기다리고 있다"며 기대감을 높였다.

이수만은 "어마어마한 계획이 있다. 글로벌한 팀으로 도약하기 위한 'NCT 할리우드' 프로젝트를 준비 중"이라는 계획도 전했다. 마크는 "'서바이버', '더 보이스' 등을 만든 제작사 MGM과 손잡고 NCT 할리우드 팀에서 활동할 멤버를 선발하는 오디션 프로그램을 미국에서 진행한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도영은 "프로그램에서 선발 되면 이 총괄 프로듀서의 프로듀싱을 거쳐 NCT 활동을 전 세계적으로 하게 된다. 기존 멤버들은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멘토링을 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수만은 "미디어를 통한 첫 오디션을 미국에서 하게 됐다"며 "미래의 스타들과 함께 걸어나가게 될 생각에 기대가 된다"고 전했다.

김영민 대표이사는 "이제는 우수한 콘텐츠 IP를 만들 수 있는 자들의 시대로 프로듀서 중심이 됐다"며 "SM 오리지널 콘텐츠는 매력적이고 차별화된 IP로 전 세계 시장의 주목을 받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탁영준 대표이사는 "이어유 버블은 1대 1 메신저 형식으로 아티스트와 나만의 프라이빗 메시지를 공유할 수 있는 서비스 플랫폼"이라며 "150명 이상의 아티스트에게 서비스 중이며 경쟁력 있는 모바일 플랫폼으로 성장시킬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끝으로 이수만은 "SM 엔터테인먼트가 한류를 만들어 세계를 놀라게 하고 K-POP을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했다"며 "모든 도전은 콘텐츠를 사랑하는 분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훌륭한 아티스트 각분야 전문가 프로듀서의 영향 뿐만 아니라 SM 임직원 여러분과 콘텐츠를 자발적으로 공유한 팬여러분들이 있었기 때문이다"라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