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정희' 에스파 "이수만, '새비지' 안무 디렉팅..회식 때 우리 앞에서 직접 춤춰"[종합]

기사입력 2021. 10. 07 13:55
이미지중앙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캡처



[헤럴드POP=박서연 기자]에스파가 이수만 SM 총괄프로듀서가 신곡 'Savage' 포인트 안무를 제안했다고 밝혔다.

7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서는 스페셜 DJ로 가수 선미가 출연해 그룹 에스파(aespa. 카리나, 윈터, 지젤, 닝닝)를 게스트로 맞이했다.

이날 스페셜 DJ 선미는 "에스파 처음 뵙는다. 너무 신기하다. 너무 설렌다. 다들 너무 예쁘다"고 에스파를 반갑게 맞았다. 이어 "첫 미니앨범 'Savage' 발매하자마자 음원 차트 1위를 했다. 너무 축하드린다"고 말했다. 에스파 역시 선미를 향해 "진짜 팬이다"라고 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선미는 "메타버스 가상현실이 반영된 그룹이다. 처음에는 이해하기 어렵지 않았냐"고 물었다. 이에 카리나는 "저희도 처음에는 어려웠는데 세계관 수업을 받고 있다. 얼마 전에도 세계관을 짜주신 작가님에게 수업받았다"고 답했다.

또 선미는 흑막이 윈터가 맞는지 물었고, 카리나는 "저희도 윈터가 흑막이냐고 물었는데 그건 비밀이라고 하더라"고 밝혔다.

이러한 독특한 세계관에 선미는 "에스파가 정말 앞서가는 것 같다"고 감탄했다. 윈터는 "앞서간다기보다 항상 새로운 걸 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영광이고 신선하다"고 말했다.

이미지중앙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캡처


지난 5일 발매한 첫 미니앨범 'Savage'(새비지)는 선주문량이 40만장을 돌파했다. 이에 닝닝은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기다려주시고 저희 음악을 좋아해주시는 게 감사하고 안 믿겼다. 진짜 영광이다"고 감격했다.

선미는 "이수만 선생님께서 직접 'Savage' 안무 디렉팅을 했다고 하는데 맞냐"며 "제 구 소속사 박진영 프로듀서님은 녹음할 때 디테일을 봐주시는 편이었다. 이수만 선생님은 어떻게 디렉팅을 봐주셨냐"고 물었다.

이에 지젤은 "춤을 되게 많이 봐주셨다. 이번에 원래 안무에서 조금 더 포인트를 주자고 하셔서 직접 제안을 해주셨다"고 밝혔다. 이어 카리나는 "'Black Mamba'(블랙맘바) 때는 직접 동작을 보여주시면서 디렉팅 해주셨다"고 했고, 닝닝은 "회식할 때 뵀는데 선생님이 저희 앞에서 직접 안무를 추셨다"고 해 선미가 깜짝 놀랐다.

그러면서 'Savage'의 킬링 파트에 대해 "코러스 부분이 안무와 노래가 너무 잘 맞아서 그 부분이 킬링 포인트가 아닐까 한다"며 '쯧쯧쯧쯧' 파트를 언급했다. 카리나는 '쯧쯧쯧쯧' 안무를 출 때 ''너 진짜 나한테 안돼. 안타깝다' 이런 바이브로 춘다"고 털어놨다.

작사가 김이나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Savage' 스트리밍 인증샷을 올리며 "나 광야의 언니인가봐"라고 글을 남겼다. '김이 김이 나'라는 가사 때문.

그러자 에스파는 "김이나 작사가님 저희 광야 한번 놀러오세요", "저희도 김이나 작사가님 참 좋아하는데 '별밤' 불러주시면 냉큼 달려가겠다", "김이나 작사가님 너무 영광입니다. 나중에 꼭 봬요", "광야 언니 영광입니다. 곧 꼭 봬요"라고 영상 편지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끝으로 선미는 "오늘 스페셜 DJ였는데 에스파 친구들 만나 더 힘을 얻고 가는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에스파는 "앞으로 음악방송도 하고 예능, 유튜브 콘텐츠도 준비했다. 많은 활동할 예정이니까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활동 계획을 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